네이버 채팅방 링크
목록보기
  • [사용후기]
  • 어차피 망한 10년간 느낀 내 뮤쉐느낌
  • 조회수 :
  • 751
  • 2020.08.07
  • 00:45:20
2008년에 가입해서 열정을 담아서 많이 했었어요

급식때 내 음악감정은 어땟나 하고 추억삶아서 다시 들어오곤 하는데

다른 분들처럼 썰렁하니 뭐가 없다니 기대도 안하고 왔구요 어차피

그냥 지금 생각하면 옛날에 어땟는지 끄적여 보고싶어서 글 써봅니다 ㅋㅋㅋ




옛날에 다들 아실텐데

흔히 말하는 랭커측에 속한 분들 음악 들어보면 2010년 전후반 까진 좋았다쳐요

근데 어느순간 타 작곡프로그램에서 파일만 따와서 뮤직쉐이크로만 작곡한 듯 속여서

음청자 기만한 거 많이 보였었어요

욕하면 뭐하냐가 아니라 솔직해 보자구요

뮤직쉐이크 프로그램 기억하시죠?

원하는 음을 나의 감정대로 담을 수 있나요?

수십 수백번 트랙에 원하는 음이 나오면 꽂아 넣곤 했잖아요

그러고 싶지 않아도 정해져 있는 트랙을 옮기는 것 외엔 뭐 할 수 있나요?

근데 그 당시 랭커 분들 보세요 ㅋㅋㅋㅋㅋ 노래까지 넣었다 쳐도

아예 뮤직쉐이크가 없는 음원까지 본인의 음원으로 제작해서

레코딩해놓고 여기에 왜 올리나요ㅋㅋㅋ

제가 기억하는 한 분은 자기가 사용했던 프로그램까지 친절히 설명해 주시더군요

홍보 목적이겠죠?

여기 홍보하나는 사이트에요?

이건 뮤직쉐이크가 지금처럼 몰락하던 아니든 언젠가는 할 말이었네요

이글 보시는 사람들은 당시에 어깨만 으쓱 했다만 의심은

못했잖아요 ㅋㅋ 다들 어렸고 저도 어렸으니

근데 지금 줫밥이에요? 줫밥이야?

인성 쁘라블럼 돈독히 보여요 지금 그 사람들

우찌 살고 있는지 알면 다들 속이 게보린 일듯 ㅋ

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640-14 103호 (주)싸일런트뮤직밴드 대표이사 윤형식
사업자등록번호 : 120-86-7939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: 강남 제 285호
Email : help@musicshake.com